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낫·갤] '엄마 나갔어…' 외로워서 달려온 허스키 꼭 안아준 리트리버

[사진 더도도]

[사진 더도도]

어느 날 리트리버는 깜짝 놀랐습니다. 집 울타리 너머로 친구 허스키가 얼굴을 내밀었기 때문이죠. 허스키는 주인이 일을 나가면 외로움에 시달리곤 했습니다. 그리고 어느 날, 우연히 집 마당을 탈출해 리트리버에게 달려갔습니다. 그리고 둘은 담장 너머로 얼굴을 맞대고 서로를 꼭 안아줬습니다.  
 
12일 더도도(thedodo)에 소개된 가슴 따뜻한 사진과 사연을 소개합니다. 녀석들이 사는 곳은 태국이고, 리트리버의 이름은 메시(Messy), 허스키의 이름은 아우디(Audi)입니다.
 
메시와 아우디는 길 건너편에 살고 있습니다. 더도도에 따르면 아우디는 주인이 일을 하러 나갈 때마다 외로움에 시달렸다는군요. 메시의 주인인 오라닛(Oranit)은 "아우디가 외로워서 울 때면 저는 메시에게 '아우디와 이야기를 나눠보렴'이라고 말했어요"라며 "둘이 어떻게 교감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 이후 아우디가 울음을 멈추더군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우디는 확실히 메시 덕분에 안정감을 찾은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더도도]

[사진 더도도]

그러던 어느 날 아우디의 주인은 깜빡하고 집 대문을 잠그지 않은 채 출근했습니다. 아우디는 이 기회를 포착, 집 마당을 탈출해 길을 건너 친구 메시에게 달려갔습니다. 그리고 메시의 집 울타리 너머로 고개를 내밀었어요. 두 녀석은 서로를 따뜻하게 포옹해줬습니다.  
 
이 장면은 메시의 주인 오라닛이 우연히 포착해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오라닛은 "아우디가 메시에게 달려왔고 두 녀석은 너나 할 것 없이 서로를 안아줬어요"라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오라닛에 따르면 아우디는 짧은 교감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갔다고 하네요.
[사진 더도도]

[사진 더도도]

우연히 이뤄진 두 녀석의 '포옹 사건' 이후 메시와 아우디의 관계는 이전보다 더 단단해졌다고 합니다. 녀석들의 집이 길 건너편에 있어 서로 담장 너머로 바라볼 수 밖에 없었지만 말입니다. 외로운 친구를 달래준 천사견 리트리버와 그런 친구에게 달려와 고마움을 표현한 썰매견 허스키의 아름다운 우정은 사람들에게 보기만 해도 행복한 장면을 선사했습니다.
 
'낫닝겐갤러리'였습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