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지 흔들리는 추미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주한 호주대사 접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주한 호주대사 접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여당 대표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3일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으로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을 찾아가 추 대표 대신 사과 입장을 표했다. 임 실장은 “추 대표의 발언으로 오해가 조성이 되고 그로 인해 국민의당에 걱정을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박주선 위원장이 전했다. 국민의당에 강공을 퍼부어온 추 대표 대신 '대리사과'를 하며 그의 강경 발언을 에둘러 비판한 셈이다.
 
 '사과 발언'을 전해들은 추 대표 측은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 임 실장이 박주선 위원장을 찾아간다는 건 전병헌 정무수석을 통해 알고 있었지만 '대리 사과'까지 할 줄은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추 대표 측근들은 곧바로 대책회의를 가졌다. 하지만 정면 대응하기보다 “추 대표는 추경에 대한 국민의당의 입장을 지켜볼 것”(김현 대변인)이란 정도의 입장만 밝혔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5월16일 국회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임 비서실장은 추대표에게 장미꽃1송이를 건넸다.강정현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5월16일 국회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임 비서실장은 추대표에게 장미꽃1송이를 건넸다.강정현 기자

 
 임 실장과 추 대표간의 악연은 전부터 있어왔다. 지난 대선 선대위 구성때는 추 대표가 자신의 측근인 김민석 민주연구원장을 선대위 종합상황본부장으로 임명하려 하자 임 실장이 강하게 반발해 진통을 겪었다. 임 실장이 임명 이튿날에 각 당 대표를 예방했을 때는 추 대표는 '병원예약'을 이유로 만남을 피하기도 했다. 추 대표 측에서 "문 대통령이 취임 한 달이 다 돼가도록 추 대표에게 전화한 통 건네지 않았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청와대가 뒤늦게 추 대표의 입장을 감안해 “임 실장이 추 대표의 이름을 직접 언급한 바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이날 오후에 문 대통령이 우원식·박홍근 원내지도부와 한시간 넘게 만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추 대표가 여권에서 왕따 당한 거 아닌가"라는 말까지 정치권에선 흘러나왔다. 국민의당은 기다렸다는 듯 추 대표를 몰아세웠다. 박지원 전 대표는 "비서실장이 (추 대표는) 대통령도 못말리는 언컨트롤러블한(통제할 수 없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들이(임 실장이) 사과한 것은 추 대표에게 정치적 데미지가 갈 것"이라고 했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도 "추 대표의 수사개입, 꼬리자르기 발언은 민주당 평의원이 하는 말이라고 이해한다”고 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