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바른정당 돌아간다는 옵션 없다. 하태경의 침소봉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 페이스북]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 페이스북]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저에게 바른정당으로 돌아간다는 옵션은 없다”고 밝혔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장 의원을 겨냥해 “자유한국당에서 어서 나오는 것이 보수를 살리는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장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바른정당에 있다가) 한국당으로 복당한 것은 제 정치인생에서 가장 잘못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하 최고위원은 “한국당 복당을 후회하는 분은 장제원 의원 뿐이 아니다”며 “많은 한국당 의원들이 저에게 말한다. 홍준표 대표 되고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되는 걸 보니 한국당이 소멸할 수밖에 없다고 한탄하고 계신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하태경 의원이 제 발언에 대해 침소봉대를 한다”며 “저의 발언에 바른정당으로 돌아간다는 옵션은 없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그건(복당은)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다”며 “한국당이 개혁되는 데 최선을 다 하고, 안되면 여기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는 얘기”라고 적었다. 그는 “발언의 진의를 왜곡해 자당(바른정당)의 마케팅에 이용하는 태도는 옳지 못하다”고 하 최고위원을 비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