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주 39.7도로 올해 최고기온 기록…지난해 한달 일찍 추월

13일 강원 강릉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오후 3시 현재 37.1도까지 올라간 가운데 시민들이 남대천 다리 밑에서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강원 강릉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오후 3시 현재 37.1도까지 올라간 가운데 시민들이 남대천 다리 밑에서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북 경주는 이날 오후 2시36분쯤 39.7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경산 39.3도, 영천 38.9도…푹푹 쪄
대구 36.5도, 부산 35.5도…무더위 기승

습식 사우나의 온도, 40도 정도와 비슷

이날 경주 폭염 기록은 일반적인 습식 사우나의 온도가 40도 정도라는 것을 고려하면 더위의 정도를 짐작할 수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울산, 부산, 대구, 광주, 양산ㆍ합천 등 경남 9개 지역, 경주ㆍ포항 등 경북 17개 지역, 삼척 평지ㆍ동해평지 등 강원 6개 지역에 전날부터 폭염경보가 발효돼있다.
 
제주도와 일부 해안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지역에 따라서는 2∼3일 연속 폭염특보가 유지되고 있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상태가 각각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이날 최고기온 39.7도를 기록한 경주 외 지역에도 푹푹 찌는 뜨거운 여름은 계속되고 있다. 아직 여름의 한복판에 들어가지도 않았지만, 지난해 가장 더웠던 날(영천ㆍ8월 13일 39.6도)보다 수은주가 더 높이 올랐다.
 
이외에 ▶경산 39.3도 ▶영천 38.9도 ▶포항 38.6도 ▶청도 37.9도 ▶영덕 37.1도 등 다른 경북 지역도 35도를 훌쩍 넘겼다. 다른 지역도 푹푹 찌는 날씨를 보였는데, ▶강릉ㆍ밀양ㆍ창녕 37.1도 ▶합천 36.4도 ▶부산 35.5도를 나타내고, 주요 도시들은 ▶대구 37.1도 ▶서울 33.4도 ▶울산 35.8도를 기록하며 지역별로 최고기온을 갈아치웠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평소보다 자주 섭취해야 한다”며 “실내에서는 햇볕을 막아주고 통풍이 잘되도록 환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다시 장맛비가 내리는 15∼16일에야 폭염이 다소 주춤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15일에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부터 장맛비가 내려 점차 남부지방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