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오후 3시 한수원 이사회 무산..."추후 개최여부 논의"

13일 오후 한수원 경주 본사 출입문 앞에서 노조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결정할 이사진의 입장을 저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한수원 경주 본사 출입문 앞에서 노조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결정할 이사진의 입장을 저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3시로 예정돼 있던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결국 무산됐다.
 
한수원 사외이사 7명은 이날 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승합차로 한수원 본사 진입을 시도했으나, 울산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과 노조원들의 저지로 본관 출입을 제지당했다.
 
노조 측은 이사들에게 자신들의 입장을 설명하고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결사반대" 등 구호를 외쳤다.
 
이사들은 10분 가까이 노조에 막혀 있다가 차를 타고 발길을 돌렸다. 노조 측은 본관 지하와 1·2층 출입문에 노조원 20명씩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한수원 관계자는 "3시 예정이던 이사회는 무산됐다"며 "오늘 이사회를 재개할지 등을 논의할 것이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