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함도' 황정민, 국뽕영화? 이건 사람의 이야기다

[매거진M] 그 섬은 기이하게 군함(軍艦)을 닮았다. 전쟁을 위한 병기와 연료, 비명을 가득 품은 거대한 기계를. 류승완 감독의 신작 ‘군함도’(7월 26일 개봉)는 일제의 강점기 시절, 일본 하시마(端島)에 탄광 노동자로 강제 징집돼 지옥 같은 삶을 살았던 이름 없는 조선인들을 기린 영화다.
 
1945년, 하시마로 징용된 조선인 악사 이강옥(황정민)과 경성의 주먹 최칠성(소지섭), 모진 과거를 숨긴 말년(이정현) 그리고 비밀 임무를 받고 하시마에 위장 잠입한 광복군 장교 박무영(송중기)의 사연을 따라간다. 흙과 쇠, 땀과 피가 뒤섞인 지옥 섬에서, 네 인물과 조선인 노동자들은 사람답게 살고 죽기 위해 하나의 운명에 자신을 맡긴다.
 
비가 퍼붓던 6월의 어느 날, ‘군함도’의 네 배우가 magazine M 커버 촬영을 위해 카메라 앞에 섰다. 지난해 촬영장에서 보낸 6개월 대장정의 여운을 잊지 않은 이들은, 이 거대하고 가슴 아픈 이야기에 대한 단단한 책임감을 지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까불지 않고 연기하려 한다. 예전보다 작품을 대하는 방식이 달라질 수는 있다. 사람은 변하기 마련이니까. 하지만 중요한 건 ‘잘’ 변하는 거다. 변한다면 잘 변해라. 나 자신에게 이런 말을 하며 산다.

 
 
일본 정착의 단꿈을 안고 배에 올라탄 악사 이강옥(황정민). 그가 외동딸 소희(김수안)와 함께 도착한 곳은 강제 징집된 조선인 동포들이 고통 받는 생지옥, 하시마다. 자신과 딸의 안위만을 추구하던 강옥은, 그곳에서 보고 겪는 참혹한 풍경을 통해 완전히 변화한다.
 
부지런하기로 소문난 황정민(47)은 예상대로 한 시간 일찍 인터뷰 현장에 나타났다. 그는 기자의 질문에 무척 쉽고 명쾌하게 답했다. 이미 그에게선 ‘군함도’에 대한 선명한 확신이 느껴졌다.
 
―‘부당거래’(2010) ‘베테랑’(2015)에 이어 류승완 감독과 작업한 세 번째 영화다. ‘의리’ 출연이었나.
“그보단 약속에 가깝지. 사실 ‘군함도’의 아이디어는 꽤 오래전에 나왔다. 감독이 ‘베를린’(2012)을 촬영하며 몹시 힘들어하길래, ‘다음 작품은 쉽고 재밌는 작품을 해보자’고 건의했었다. 그때 류 감독이 ‘군함도 얘길 하고 싶다’길래, 내가 ‘미쳤냐’며 극구 만류했다(웃음). 웬만한 공부와 고민 없이 열정만 앞세워서는 결국 수박 겉핥기로 끝날 테니까. ‘일단 우리가 재밌게 찍을 수 있는 작품을 먼저 하자’고 해서 ‘베테랑’이 나온 거다. ‘베테랑’의 대박 흥행으로 나나 류 감독에게 ‘군함도’를 제작할 에너지가 생긴 셈이지. 물론 난 ‘베테랑’ 속편을 찍자고 우겼지만(웃음).”
 
―왜 그리도 ‘군함도’ 프로젝트를 만류했나.
“솔직히 자신이 없었다. 아무리 객관적으로 역사를 다룬다고 해도 팔은 안으로 굽기 마련이니까. 그래서 여러 번 류 감독에게 당부했다. ‘우리 절대 ‘국뽕’영화는 만들지 말자’고. ‘일본인은 나쁘고 조선인은 착하다’라는 이분법적 프레임을 벗어나, 절망 속에서 어떻게든 생을 이어나가려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에 집중하려 했다.”
 
영화 '군함도'

영화 '군함도'

―이강옥은 나라와 민족 같은 거창한 가치보다는, 자신과 딸의 안위가 훨씬 중요한 세속적인 캐릭터다. 참혹한 상황 속에서도 해학을 잃지 않는 인물이기도 한데.
“당장 나와 내 가족이 위험한 상황에서, 과연 얼마나 많은 이들이 국가를 우선시할 수 있을까. 그래서 난 딸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강옥이 떳떳하다. 게다가 워낙 어두운 상황들이 많기 때문에, 이야기의 숨구멍을 틔어줄 사람이 필요했다. 강옥과 딸 소희의 관계를 통해 소소한 웃음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김)수안이가 참 연기를 똑똑하게 잘했거든(웃음)”
 
―악사 역할인 만큼 영화에서 직접 클라리넷을 연주했다고.
“시나리오엔 트럼펫 주자였다. 하지만 고작 몇 달만 해서는 트럼펫을 제대로 불기 힘들다. 4년 전부터 취미로 클라리넷을 배우고 있었기에, 류 감독에게 ‘클라리넷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영화 속 ‘이강옥 악단’의 연주는 나와 배우들이 실제 라이브로 연주한 거다.”
  
―처음 탄광 세트장에 들어섰을 때 느낀 기분을 기억하나.
“워낙 세트장의 규모가 리얼하고 웅장하다 보니, 모든 배우들이 실제 상황인 양 자연스레 한마음으로 연기했다. 무엇보다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건, 카메라가 보조 출연자들을 비출 때도 각자가 다 주인공처럼 보일 만큼 다들 연기를 잘해줬다. ‘연기 구멍’이 없는 거지. 주연 배우들 역시 자기 분량을 마치고도 끝까지 보조 출연자들과 함께 남아 서로 독려했다.”
 
―소지섭·송중기·이정현 모두 ‘군함도’에서 처음 만났다.
“각자 역할에 최선을 다해줘 고마웠고, 선배로서 기특했다. 나 역시 그들에게서 힘을 받아 더 열심히 할 수 있었고. 작품에 대한 태도를 비롯해 워낙 면면이 근사한 친구들이다. 잠깐, 내 앞이라서 일부러 그랬던 건가(웃음)?”
 
―어떤 일이든 먼저 앞장섰기에, 후배 입장에선 그럴 수밖에 없을 거다.
“아…. 그런 거면 제가 잘못했습니다(웃음). 아니, 그렇다고 내가 현장에서 가장 선배인데, 어떻게 안 그럴 수 있겠나. 날씨가 굉장히 추워도, 정확한 리허설을 하려면 홑겹만 입고 연기해야 한다. 내가 먼저 점퍼를 벗으니, 주변에서 줄줄이 벗게 되는 거지(웃음). 물론 나도 춥다. 하지만 영화를 위해 모인 수많은 사람들의 에너지가 카메라에 담기기도 전에 무너져버리면 안 되잖나. 감독의 뚝심과 배우들의 믿음, 스태프들의 헌신 등 삼박자가 잘 어우러졌던 것 같다.”
 
- 관객들이 이 영화를 어떤 마음으로 봤으면 하나.
“완벽한 상업영화지만, 지금 이 영화가 만들어진 이유에 대해 관객들이 한번쯤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류 감독이 이 작품을 통해 하시마 문제를 짚은 건, 그동안 아무도 이 문제를 제대로 짚고 넘기려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만약 그랬다면, 하시마가 이토록 쉽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는 일도 없었겠지.”
 
영화 '군함도'

영화 '군함도'

―‘곡성(哭聲)’(2016, 나홍진 감독) ‘아수라’(2016, 김성수 감독) 등 여러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톤의 연기를 해오고 있다. 출연작을 고르는 기준은 뭔가.
“이야기만 재미있다면 ‘그냥 하자’는 식이다. 하나 보태면, 함께 일하는 재미가 있는 사람들과 더 작업하고 싶다.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지겹다는 얘기도 듣지만(웃음), 그 말 때문이라도 일부러 더 열심히 일하려 한다. 작품에 출연한다는 건 내겐 예술가로서의 의무니까.”
 
-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과 출연하는 스파이영화 ‘공작’(내년 개봉 예정, 윤종빈 감독)도 한창 촬영 중인데.  
“7월 말 드디어 촬영이 끝난다. ‘본’ 시리즈(2002~) 같은 긴박한 액션은 없다. 대신 대사량이 엄청나서, 우리끼린 ‘구강 액션’이라고 부른다(웃음). 첩보영화다보니 내 심리를 상대방에게 드러내면 안 되고, 동시에 관객에게 심리 전달은 해야 되겠고…. 영 어렵더라.”
 
- 연극 ‘리처드 3세’도 준비하고 있다고 들었다. 왜 하필 세익스피어 작품인가.  
“어릴 때 세익스피어의 고전극을 여러 편 보고 배웠던 학생으로서, 요즘엔 고전극을 볼 기회가 너무 없더라. 그게 너무 안타까워서 ‘나라도 해봐야겠다’고 생각한 거지. 그러면 지금 학생들이 책으로 보던 작품을 눈으로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거니까. 내년 2월 상연할 예정이다.”
―10년 후의 황정민을 상상해본 적이 있나.
“당장 내일 일도 모르는데 그걸 어떻게 아나. 바람은 하나 있다. 배우로서 잘 늙고 싶다는 생각.”
 
―어떻게 늙어야 잘 늙는 건가.
“구차하지 않게, 잘 늙는 거지. 나이 들어서 멜로영화를 찍겠다고 해도 관객들이 납득할 만큼 잘 늙었으면 좋겠다. 대단한 원칙은 없다. 그저 작품 앞에서 겸손하고, 까불지 않고, 가슴으로 느끼는 것.”
 
 
고석희 기자 ko.seokhee@joongang.co.kr   사진=전소윤(STUDIO 706)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