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관 사장님들 “블라인드 채용, 사진관 생존권 말살정책”

한국프로사진협회 회원들이 13일 오전 광화문1번가 정책 제안소에서 블라인드 채용 이력서 사진부착 금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한국프로사진협회 회원들이 13일 오전 광화문1번가 정책 제안소에서 블라인드 채용 이력서 사진부착 금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정부가 공공기관 이력서에 사진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블라인드 채용’ 방안을 내놓자 사진업계가 ‘사진관 말살정책’이라며 정부에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업계, 이력서 사진금지 철회촉구…
“대리시험 막으려면 사진부착 필요해”

사진관 업주 등을 회원으로 둔 한국프로사진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국민인수위원회 광화문1번가’가 있던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력서 사진부착 금지 방침은 사진을 천직으로 아는 전문직업인들이 설 자리를 없애 버린다”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이 정책이 사진관 등 전문직업인의 설 자리를 없애는 것일 뿐 아니라 대통령이 공약한 ‘골목상권 살리기 정책’에도 역행한다며 “30만 사진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이력서 사진부착 금지 방안을 철회하라”로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우리는 입사지원서에 출신지역ㆍ가족관계ㆍ신체조건ㆍ학력 정보를 쓰지 못 하게 하는 데 동의한다”면서도 “기업의 사진부착을 요구는 대리시험 방지 등 공정한 채용을 위한 것이고 업무수행을 위해 신체정보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 “디지털ㆍ스마트폰 사진 때문에 사진관 80%가 폐업해 동네사진관이 사라지는 상황”이라며 “여권ㆍ이력서 사진으로 근근이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사진관을 무너뜨리고 골목상권을 죽여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비대위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대규모 상경집회ㆍ시위를 벌이겠다고 예고했다.
 
정부가 지난 5일 발표한 ‘평등한 기회ㆍ공정한 과정을 위한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에 따르면 출신지역, 가족관계, 신체조건(키ㆍ체중ㆍ외모), 학력 등을 입사지원서에 적도록 요구할 수 없으며 사진 부착도 금지된다. 블라인드 채용은 332개 모든 공공기관에는 이달부터, 149개 모든 지방공기업에는 다음달부터 도입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