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한국당 복당 후회…장제원 의원뿐이 아니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한국당 복당에 대해 정치인생에서 가장 잘못한 결정”이라고 한 것에 대해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자유한국당에서 어서 나오는 것이 보수를 살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당 복당을 후회하는 분은 장제원 의원뿐이 아니다”라며 “많은 한국당 의원 분들이 저에게 말한다. 홍준표 대표되고 류석춘 혁신위원장 되는 걸 보니 한국당이 소멸할 수밖에 없다고 한탄하고 계신다”며 “사필귀정”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이왕 없어질 한국당이다. 한국당 의원님들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한국당에서 어서 나오는 것이 보수를 살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