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원생도 사람이다. 졸업장으로 협박 말라."…행동 나선 서울대 대학원생들

"교수가 '학위를 주지 않겠다'고 협박할 때 대학원생은 저항할 방법이 없다. 대학원생도 인간 대접을 해달라."
 
서울대 대학원생 인권단체모임 회원들은 13일 오전 11시 서울대 행정관 앞에 모여 대학원생에 대한 인권 침혜 사례를 고발하고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13일 오전 11시 서울대 행정관(본관) 앞에서 대학원생 인권단체모임이 대학원생의 인권 보호를 위한 제도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송승환 기자

13일 오전 11시 서울대 행정관(본관) 앞에서 대학원생 인권단체모임이 대학원생의 인권 보호를 위한 제도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송승환 기자

 
대학원 총학생회 임원 두 명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은 모자, 선글라스, 마스크를 사용해 얼굴을 가렸다. 이들은 "불이익을 받을까 두려워 신원을 숨겼다"고 했다. 이날 집회를 주도한 A씨는 "더 이상 참기만 하지 말고 행동해야 바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근 서울대에선 '스캔 노예 사건' '사회대 갑질 H교수' 등의 사건이 불거지며 교수 갑질 문제가 제기됐다. 지난달 서울대 인권센터는 대학원생들에게 8만장 가량의 문서 스캔을 시킨 '스캔 노예 사건' 교수에게 징계 사유가 없다고 결론 내고 인권교육 이수를 권고했다. 지도 학생에게 자택 청소와 폭언, 부적절한 신체접촉 등을 한 것으로 조사된 H교수에 대해선 정직 3개월을 권고했다.
 
인권단체모임 회원들은 교수에 대한 징계 제도의 개선을 요구했다. H교수와 같은 단과대의 대학원생 B씨는 "파면, 해임 다음 수위의 중징계가 정직 3개월이다. 학생은 무기정학을 받을 수 있지만 교수는 3개월이 최대다"고 지적했다. 그는 "교수 징계위원회에 학생의 참여를 보장하고, 교수에 대한 징계 종류에 직급강등, 임용 재심사 등을 추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대학원을 졸업한 직장인 C씨는 교수의 재량으로 대학원생의 졸업 여부를 좌지우지하는 문제를 꼬집었다.
 
"대학원생 때 교수에게서 심한 언어폭력과 인격모독을 당했지만 졸업을 하기 위해 어디에도 이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 한 선배가 지도교수에게 '어머니가 위독해 고향에 가겠다'고 하자 '편하게 보내 드리고 연구에 집중하라'고 말한 교수도 있었다. 그 선배가 선택할 수 있는 건 연구를 그만두는 것 뿐이었다. 연구실별 자퇴, 휴학, 졸업의 비율을 공개해 예비 대학원생이 지도교수를 선택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이들은 교육부와 대학본부에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A씨는 "기업에 노동자를 대변하는 노동조합이 있듯 대학원 연구실의 노동자를 대변하는 단체가 조직될 필요가 있다. 교육부가 이런 조직의 구성을 법제화하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대학본부에 대학원생 권리장전과 인권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이를 따를 것을 요구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