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선 "靑 임종석, 추미애 발언 '대리 사과' 했다...추경 문제 당론 논의"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발언에 사실상 사과하며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임 실장과 전병헌 정무수석이 찾아와 '추가경정예산(추경)이 국민과 국가 경제에 절박하다. 반드시 이번 7월 국회 통과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간곡히 요청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은 원래 추경 심사에 임하려는 당론이었지만, 추 대표 발언으로 국회가 파행하던 중이었다"며 "임 실장이 청와대를 대표해 유감을 표명했기 때문에, 추경 문제를 어떻게 할지 당론을 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국민의당의 '문준용 제보 조작' 사태와 관련해 국민의당 지도부를 겨냥해 '머리자르기'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국민의당 측은 강력히 반발하며 국회 일정에 비협조 견해를 유지해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