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네마 천국 토토의 영사실, 추억 될까… 삼성전자 극장용 LED 패널 공개

영화 ‘시네마 천국’의 주인공 토토는 영사실이 놀이터다. 영사기가 돌아가며 극장 스크린에 영상을 비추는 모습을 지켜보고 또 지켜본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서 '시네마 LED' 첫 선
LED 패널 96개로 가로 10.3m 초대형 스크린

프로젝터 영상보다 10배 밝아… 환한 조명 OK
"120년 영화 산업 역사에 직접 광원은 처음"

컴컴한 극장에서 영화를 비추는 영사기. 영화 '시네마 천국' 속 영사실 풍경은 곧 추억이 될 지도 모른다. [중앙포토]

컴컴한 극장에서 영화를 비추는 영사기. 영화 '시네마 천국' 속 영사실 풍경은 곧 추억이 될 지도 모른다. [중앙포토]

 
기술의 발달로 필름은 디지털 방식으로 바뀌었지만, 극장의 모습은 2차 대전 직후인 그때와 지금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컴컴한 조명과 커다란 암막, 암막에 프로젝터가 영상을 쏘는 방식 말이다.  
 
이런 극장 풍경이 달라질 전망이다. 영사기의 영상 대신, 초대형 패널이 띄우는 영상을 직접 감상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삼성전자는 서울 잠실의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세계 최초로 ‘시네마 LED’를 설치한 영화 상영관을 13일 선보였다.  
 
 
‘시네마 LED’는 삼성전자가 지난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개한 극장 전용 LED 스크린이다. LED 패널 96개를 활용해 가로 길이가 10.3m에 달하는 초대형 스크린을 완성했다.  
삼성전자가 13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공개한 '시네마 LED'. LED패널 96개를 붙여 만든, 가로 길이가 10.3m에 달하는 초대형 스크린이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3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공개한 '시네마 LED'. LED패널 96개를 붙여 만든, 가로 길이가 10.3m에 달하는 초대형 스크린이다. [사진 삼성전자]

 
이 스크린은 초고해상도(4K, 4096x2160)의 화질로 영화를 상영할 수 있다. 영사기가 아닌 영화 장비로는 세계 최초로 지난 5월 디지털 시네마 표준규격 DCI(Digital Cinema Initiatives) 인증을 획득했다. 100% 이상의 색 표현력과 보안에 대한 기준을 인정받은 것이다.  
 
이런 스크린이 채택되면 앞으로 극장이 컴컴해질 필요가 없다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이다. ‘시네마 LED’는 기존 프로젝터의 램프와 비교하면 10배 이상 밝다.  
 
 
‘시네마 LED’가 설치된 롯데시네마의 상영관에는 삼성전자가 최근 인수한 미국 오디오 기업 하만의 오디오가 설치됐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하만의 JBL스피커가 새롭게 설치됐고, 하만의 음향 전문가가 직접 튜닝 작업을 진행했다”며 “기존 영사기의 명암비를 극복한 화질, 최상의 음향으로 영화를 즐길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오디오업체 하만의 음향 전문가들이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의 극장 음향을 튜닝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미국 오디오업체 하만의 음향 전문가들이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의 극장 음향을 튜닝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영화 ‘변호인’을 연출한 양우석 감독은 “120여년의 영화 역사에서 직접 광원을 적용한 시네마 스크린을 통해 영상을 보는 것은 혁신적 변화”라고 평가했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