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기 추락하는 디젤차…가솔린차에 역전 ‘코 앞’

디젤차

디젤차

이른바 ‘디젤 게이트(배기가스 조작 사건)’ 이후 미세먼지 주범으로 눈총 받는 디젤차 인기가 계속 추락하고 있다. 전체 승용차 판매량에서 디젤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4년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J report] 고향 독일서도 찬밥 신세 … 내리막길 들어선 디젤차
 

디젤차 비중 4년래 최저
국산차 디젤 판매량 지난해부터 내리막
수입차 시장에서도 과반 점유율 붕괴 직전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신규등록 국산차(승용·승합·화물·특수차) 중 디젤차 비중은 46.3%를 기록했다. 지난 2015년(52.5%) 대비 6.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국산차 신규등록차량의 유종별 비율 변화 (단위: %)

국산차 신규등록차량의 유종별 비율 변화 (단위: %)

 
연도별로 보면 2014년 48.5%였던 디젤차 비중은 2015년 과반(52.5%)을 초과했다. 하지만 독일 자동차 제조사 폴크스바겐의 디젤 게이트가 터지면서 지난해 47.6%로 하락한 뒤 올해도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B3/(사진)빡빡해진 디젤차 인증에 골머리 앓는 자동차 업계

B3/(사진)빡빡해진 디젤차 인증에 골머리 앓는 자동차 업계

 
국산차 중 승용차만 두고 보면 올해 디젤차 비중(36.3%)은 2013년(32.4%) 이후 4년 만에 최저다. 역대 최고 수준이던 2015년(44.7%)과 비교하면 12%포인트 이상 감소한 수치다.  
 
수입차 시장에서도 디젤찬 하락세는 도드라진다. 국산차 대비 수입차는 디젤차 판매 비중이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 신규 등록 수입차 중 디젤차 비중은 50.1%까지 하락하면서 과반 점유율이 위태로워졌다. 지난해 디젤차 비중(58.7%)보다 8.6%포인트 감소했다.
 
수입차 신규등록차량의 유종별 비율 변화 (단위: %)

수입차 신규등록차량의 유종별 비율 변화 (단위: %)

특히 6월 한 달 만 두고 보면 수입 가솔린차(43.7%)와 디젤차(46.2%) 격차는 2%포인트 안팎으로 줄었다.
 
디젤차 비중이 최저 수준이던 2011년(35.2%)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수입차 중 디젤차 비중이 가장 높았던 2015년에는 수입차의 10대 중 7대(68.8%)가 디젤차였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