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물타기"라지만... 국민의당 '문준용 특검법' 발의

‘문준용 특검’을 벼르던 야3당 중 국민의당이 먼저 특검법을 발의한 사실이 13일 공개됐다. 여권에선 “전형적 물타기”라고 반발했다. 장관임명·추경·정부조직법 등으로 꼬인 정국에 변수가 하나 더 얹혀진 셈이다. ‘문준용 특검’이란 현재 검찰의 수사 대상인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의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해야 한다는 취지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3일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3일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 씨와 최고위원을 지낸 이준서 씨가 공모해 증거를 조작했다는 것으로 이는 검찰 수사 결과”라며 “국민의당은 공당으로서 자숙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자중해야 한다. (제보 조작 사건을) 곁가지로 취급하고 있는 인식이 놀랍다. 민주 정치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라고 강조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공식 논평을 내고 “특검 추진은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특검 추진은)그동안 안철수 전 대표가 추구했던 새정치를 무색하게 하는,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라고도 했다.
야3당이 ‘문준용 특검법’의 발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뒤 나온 반발이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3일 특검법안 관련 기자간담회을 열고 있다.[연합뉴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3일 특검법안 관련 기자간담회을 열고 있다.[연합뉴스]

하지만 국민의당이 빨랐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어제(12일) (특검안이) 전자접수가 됐다”며 “대통령은 국회 교섭단체 중 이번 사건과 관련 정당이 아닌 정당이 추천한 특별검사 후보자 2명 중 1명을 임명해야 한다는 점이 법안의 주요 내용”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 특검 추천권을 준다는 의미다. 김 원내대표는 “하루라도 빨리 특검법이 통과돼 ‘이유미 사건’에 대해서도 신뢰할 수 있는 수사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며 “젊은 사람들이 대선에서 이기고 보자는 탐욕 때문에 증거조작이 있었지만, 취업 특혜 의혹이 없다면 (제보 조작) 사건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정당도 13일 ‘문준용 특검법안’의 발의했다. 역시 특검 후보자를 자유한국당·바른정당이 합의 하에 추천한다는 내용이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