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文 지지율, 잘못된 여론조사...부풀려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지지율에 취했다"고 발언한 바 있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재차 "부풀려진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나 의원은 13일 오전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저희도 여당 해봤지만, 정권 초기에 잘못된 여론조사나 이런 것을 믿고 우리가 하는 것은 모두 정당성을 부여받은 것이라며 밀어붙이면 결국 국민 마음에서 멀어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그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 대해 "우리가 흔히 정권 초기에 취하기 쉬운 여론조사의 함정이 있다"며 "지금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한 80% 이상 나온다고 하니까 정말 국민 전부가 지지하는 것 아니냐. 이렇게 생각들 하시겠지만, 실질적으로 여론조사기관 분들을 만났더니 하시는 말씀이 지금 응답자의 60% 이상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표를 주었다고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은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표를 주신 분들은 득표율과 투표율을 계산한다면 한 35%다"라며 "그런데 60%가 투표를 줬다고 대답하는 여론조사의 결과는 아무래도 국민 마음보다 부풀어져 있다고 봐야 되겠다"고 덧붙였다.
 
"제한된 응답자에서 나온 결과라는 건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나 의원은 "그렇다. 지금은 정권 초기이고 그렇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을 찍지 않았던 분들은 대답을 안 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