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신 살찌는 순간 이혼이야" 방송서 폭탄발언한 연예인

MBN에서 방영 중인 '동치미'에 출연한 최홍림의 아내인 도경숙의 몸매에 대한 발언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사진 MBN 방송화면]

[사진 MBN 방송화면]

 
지난 8일 '동치미'에서 최홍림은 "당신! 살찌면 이혼이야!!"라는 주제로 자신의 이야기를 시작했다.
아내의 몸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사진 MBN 방송화면]

아내의 몸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사진 MBN 방송화면]

 
그는 "우리 아내는 키가 170㎝로 골격이 매우 크다. 조금만 살이 쪄도 몸이 좋아서 보기 안 좋게 살이 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우연히 아내의 젊었을 적 사진을 봤는데 너무 몸매가 좋아 깜짝 놀랐다"며 아내에게 "이렇게 이쁜 몸매는 어디 갔냐"고 따졌다고 말했다. 또한 아내에게 "이때 누굴 만났느냐"고 물어 그 당시의 남자친구를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홍림이 전에 만났던 도경숙의 남자친구를 질투하고 있다.[사진 MBN 방송화면]

최홍림이 전에 만났던 도경숙의 남자친구를 질투하고 있다.[사진 MBN 방송화면]

화제가 된 부분은 최홍림이 도경숙에게 "당신이 혹시 살찌면 난 당신이랑 안 살 거야"라는 발언이었다. 그는 "내가 연예인인데, 당신이 살찌고 보기 안 좋으면 다른 데 한눈 안 팔겠니?"라며 도경숙에게 몸매 관리를 주장했다고 전했다.
 
최홍림이 도경숙에게 경고하고 있다.[사진 MBN 방송화면]

최홍림이 도경숙에게 경고하고 있다.[사진 MBN 방송화면]

마지막으로 지금까지의 발언을 "당신 살찌는 순간 이혼이야 알아서 해"라는 말로 진지하게 도경숙에게 경고하며 자신이 아내에게 한 이야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 발언을 본 네티즌들은 "내 전 남자친구가 저렇게 말했다" "도경숙 젊었을 적 사진이 정말 예쁘다" "처음 뵙는 분인데 연예인이라니..."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