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6→2.8%로 상향…"추경 효과 반영 안 한 예측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김동훈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김동훈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3일 "올해 경제성장률을 2.8%로 전망한다"고 발표했다. 종전 한은이 전망한 올해 성장률은 2.6%였다.
 
한은은 국내 경제에 대해 “소비증가세가 여전히 미흡했지만 수출과 투자가 개선되면서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 국내 경제는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보이고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종전 4월 전망치(2.6%)를 상회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또 "수출은 세계 경제 회복에 힘입어 개선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내수도 경제주체들의 심리 개선에 따라 완만하게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이번 성장률 전망은 정부가 추진하는 추가경정예산 효과가 반영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개발연구원(KDI)과 LG경제연구원은 2.6%로 성장률을 전망했고, 현대경제연구원은 2.5% 성장률을 예상하고 있다.
 
앞서 한은은 4월 성장률 전망치를 2.5→2.6%로 올렸다. 한은이 성장률 전망치를 한해 두번 연속으로 올린 것은 2010년 이후 7년 만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