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라스틱 빗자루로 키 85cm 세살 아이 머리 자주 때렸다"...대구 세살 남아 숨진 채 발견

대구경찰청. 대구=김정석기자

대구경찰청. 대구=김정석기자

 
20대 초반 부부가 키우던 3세 남자아이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긴급 체포된 부모는 아이를 수차례 때린 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아이 침대에 엎드려 숨진 채로 발견돼
몸에 멍 등 상처 보여, 턱 찢어진 흔적도

경찰, 아동학대 정황에 부모 긴급 체포
"말 안 들으면 자주 때렸다"고 진술해

경찰 부검해 정확한 사인 밝히기 나서
아동학대 사건 최근 계속 드러나

 
13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12일 오후 4시 20분쯤 대구시 달서구 월성동 한 아파트에서 A군(3)이 숨져 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A군의 의붓어머니 B씨였다. B씨는 신고 당시 "아이가 자신의 방 침대 밑에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결과 A군이 숨진 채 처음 발견된 시각은 오전 8시 50분쯤으로 7시간 동안 119 신고가 이뤄지지 않았다. 119 구급대가 출동했을 당시 A군은 자신의 방 침대에 엎드린 상태였다. 몸에 멍 같은 상처가 있었다. 턱에선 찢어진 상처도 확인됐다. 피를 흘린 것 같은 흔적도 아이의 침대에서 발견됐다.  
 
119 구급대와 함께 출동한 경찰은 A군의 키가 또래 아이들보다 작은 85㎝ 정도에 매우 수척하고 몸에 상처까지 있어 아동 학대가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8시 50분쯤 의붓어머니 B씨(22)와 친아버지 C씨(22)를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에서 A군의 부모는 "아이가 말을 듣지 않거나 집을 어지럽히면 손으로 머리 등을 때리고 플라스틱 빗자루나 쓰레받기로도 때린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숨진 아이를 발견하고 곧바로 신고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숨진 것을 보고 무서워서 그랬다"고 했다.  
 
경찰은 집안 냉장고를 확인했다. 굶기는 것 같은 학대 행위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서였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가 먹을만한 음식이 일부 보여 굶기는 학대 행위는 아직 확인하진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군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13일 오후 A군 부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아동학대 등 혐의)할 예정이다. 
 
경찰 조사결과 A군의 아버지는 2014년쯤 A군의 어머니와 헤어지고 A군을 혼자 키우다가 2015년 결혼했다. 결혼 후 딸을 낳았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의 8개월 된 여동생에게선 학대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부는 모두 직업이 없다. A군의 아버지는 결혼 직전까지 부친의 일을 도우며 생활했다고 한다. 그는 최근까지 구직사이트를 돌아보는 등 직업을 구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동학대 전력은 없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부부 모두 평소 A군을 체벌했다는 점은 시인했다. 하지만 A군의 사망에 자신들의 체벌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들 부부의 체벌 등이  A군이 숨지는 데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세밀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아동학대는 가족의 의미에 대한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게 주된 원인라고 입을 모은다. 도현욱 대구아동복지센터 사무국장은 "물질만능주의 교육이 문제다. 학교에서도 공부·돈·직장이 우선이다. 인간 존중에 대해선 제대로 배우지 않는다. 가족의 의미에 대한 교육도 없다. 이런 것들이 아동학대라는 문제를 만든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아동학대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3월 아동학대 방지대책을 발표했하고 신고 전화도 도입했다. 지난해 11월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하 아동학대특례법)’을 개정해 아동학대와 관련해 신고의무자 범위를 기존 학교 교직원·의료인 등에서 입양기관·육아종합지원센터·성폭력피해자통합지원센터 종사자까지로 확대하기도 했다. 
 허창덕 영남대 사회학과 교수는 "아동학대 예방은 투자가 필요하다. 복지 예산을 가장 먼저 투자해야 하는 곳이 건강가정지원센터 같은 곳"이라며 "이런 곳에 예산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가족 내부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면 아동학대는 줄어들 것으로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대구=김윤호·김정석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