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25%로 동결…최저금리 유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김동훈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김동훈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3개월째 현 수준으로 유지했다. 이로써 지난해 6월(1.50%→1.25%) 금리 인하 결정 이후 13개월째 역대 최저 기준금리가 유지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달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유지해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했다.  
 
한은 기준금리는 작년 6월 0.25%포인트 인하된 이래 13개월째 최저금리를 유지해왔다. 이번이 금통위 11번째 동결 결정이다. 
 
앞서 한은은 2014년 8월과 10월 두 차례 금리 인하를 단행한 후 5개월 만인 2015년 3월 금리를 사상 처음 1%대인 1.75%로 떨어뜨렸다. 이후 같은 해 6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감염 사태가 터져 또다시 금리를 1.50%로 인하했고 지난해 6월에도 다시 0.25%포인트 내려 현재의 1.25%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