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더러 윔블던 준결승 진출…머리·조코비치 탈락

남자 테니스 빅4 중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세계 5위)만 남았다. 페더러 혼자 윔블던 테니스 대회 준결승에 진출했다.
윔블던 준결승에 진출한 로저 페더러. [사진 윔블던 SNS]

윔블던 준결승에 진출한 로저 페더러. [사진 윔블던 SNS]

 
페더러는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밀로시 라오니치(캐나다·7위)를 세트스코어 3-0(6-4 6-2 7-6<4>)으로 이겼다. 이로써 페더러는 올해 윔블던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무실 세트' 행진을 이어갔다.
 
올해 페더러가 우승하면 윔블던 남자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갈아치운다. 2003년 처음 윔블던 정상에 오른 페더러는 2007년까지 5년 연속 우승했고, 2009년과 2012년에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페더러의 4강 맞대결 상대는 토마시 베르디흐(15위·체코)로 정해졌다. 베르디흐는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4위)와 8강전에서 세트스코어 1-0으로 앞선 가운데 2세트 도중 기권승을 얻었다. 조코비치는 어깨 부상을 이유로 경기를 포기했다. 
 
세계 1위 앤디 머리(영국)는 '강서버' 샘 퀘리(미국·28위)에 2-3으로 졌다. 퀘리는 질 뮐러(룩셈부르크·26위)를 3-2로 이긴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6위)와 4강에서 대결한다. 세계 2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8강에서 뮐러에게 지면서 탈락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