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정배 "安 정계 은퇴 요구, 너무나 가혹…법적·정치적 책임 구분해야"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 [사진 연합뉴스]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 [사진 연합뉴스]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이 제보조작 사건 책임을 지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정계 은퇴를 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가혹하다"고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13일 천 의원은 이날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 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에 정계 은퇴를) 요구하는 국민도 있지만, 정계 은퇴는 가혹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 전 대표는 대선 후보가 됐을 때,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은 인물"이라며 "현재 평당원 신분이기에 사퇴할만한 당직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천 의원은 "안 전 대표가 국민의당이 환골탈태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했다"면서 "국민께서 납득해달라"고 덧붙였다.
 
또 천 의원은 "법적 책임과 정치적 책임을 구분해야 한다"며 "안 전 대표가 형사사건에 개입했다는 근거가 없으니, 그에 대한 조사나 형사책임은 논리적 비약"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천 의원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킬 만한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며 "근거 없이 사람을 범죄자라고 주장하는 것은 또 하나의 심각한 문제이며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