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PL 구단들의 통 큰 투자, 이적으로만 열흘만에 8000억원 지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한 루카쿠. [맨유 홈페이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한 루카쿠. [맨유 홈페이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의 통 큰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이미 이적시장이 열린 지 열흘 만에 8000억원이 넘는 돈을 지출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2일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이 여름 이적시장이 열린지 10일 만에 5억7100만 파운드(약 8430억원)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로멜루 루카쿠를 에버턴에서 데려오는데 7500만 파운드(1111억원), 아스널이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영입에 5260만 파운드(약 780억원)를 사용하는 등 대형 계약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각 구단들이 열흘 만에 쓴 지출액만으로도 역대 이적시장에서 쓴 금액으론 5번째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6억3000만 파운드(9306억원), 2014년 8억3500만 파운드(1조2330억원), 2015년 8억7000만 파운드(1조2800억원)에 이어 지난해 사상 처음 10억 파운드가 넘은 11억6500만 파운드(1조7200억원)를 이적료로 지출했다. 지난 1일 문을 연 프리미어리그 여름 이적 시장은 다음달 31일 문을 닫는다. 아직 마감 기간이 많이 남아있는데다 각 구단들의 지출액이 커져 지난해 기록을 깰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