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 ‘보고싶다’ 편지 보내온 초등학교 방문

문재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전북의 한 초등학교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공식 트위터에는 12일 “김정숙 여사 앞으로 꾸러미가 도착했다. 전북의 초등학생들이 보내온 편지. 편지마다 정성껏 그린 그림도 함께 있다”며 30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공개된 사진 4장에는 초등학생들의 마음을 담아 정성껏 그린 김 여사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그림 속 김 여사는 푸근한 미소를 짓고 있다. 평소 ‘유쾌한 정숙씨’란 병명답게 적극적이고 소탈한 모습이 아이들에게도 친숙하게 보인듯 하다.
 
영상에서 학생들은 김 여사에게 “여사님은 어떤 일을 하시나요?”라고 질문했다. 또 “여사님, 함께 노래하고 싶어요” “친구들과 마음껏 놀고 싶어요” 등의 바람도 드러냈다. 그러면서 김 여사에게 “꼭 우리를 보러 와 달라”고 요청했다.  
 
이 학교는 지난 5월 전교생 460여명이 대통령 부부에게 손편지를 쓰는 행사를 열었다. 학생들은 편지에 “청와대로 초대해 주세요” “아이들이 학교 다니기에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 주세요” “대통령님 곁에서 잘 내조해주세요” 등의 글을 썼다. 학생들의 손편지는 ‘손편지 운동본부’를 거쳐 청와대로 보내졌다.  
 
영상 마지막 부분에 청와대는 “우리 학생들 편지에 답장하기 위해 김정숙 여사가 곧 만나러 간다”고 공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