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탄핵안 발의됐다…“사법방해는 탄핵 사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12일(현지시간) 발의됐다.  
브래드 셔먼 민주당 하원의원(캘리포니아)은 이날 ‘사법방해(obstruction of justice)’ 혐의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하원에 제출했다.  

미 민주당 하원의원 '사법방해죄'로 트럼프 탄핵소추안 발의
민주당 차원에서 추진하더라도 공화당 의석 많아 쉽지 않을 듯

 
트럼프에 대한 첫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브래드 셔먼 미 민주당 하원의원 [AFP=연합뉴스]

트럼프에 대한 첫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브래드 셔먼 미 민주당 하원의원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이던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특별한 사유 없이 “일을 못한다”는 이유로 갑작스레 해임한 것이 사법방해죄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러시아 스캔들이 불거진 이후 민주당 내에선 꾸준히 ‘트럼프 탄핵론’이 나왔다. 그러나 구체적인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밀어붙이다 오히려 역풍을 당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탄핵안 발의엔 신중했다. 
 
그러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과 주고받은 e메일을 공개하자 셔먼 의원이 탄핵 논의에 불을 붙이려 탄핵안을 발의한 것이다. 변호사이자 회계사 출신으로 11선 중진 의원인 셔먼은 트럼프 취임 이후 러시아 스캔들을 이유로 끈질기게 탄핵을 요구해온 인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AP=연합뉴스]

 
관련기사
 
셔먼의 이번 탄핵 발의는 민주당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 당장 큰 힘을 받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설사 민주당이 당론으로 추진한다 해도 트럼프 탄핵까지는 첩첩산중이다. 의회의 상원과 하원 모두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서다.  
탄핵안이 통과되려면 하원에서 정족수의 과반, 상원에서 정족수의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어야 한다. 하지만 현재 미 하원은 전체 435석 중 공화당이 241석을 차지하고 있어 민주당(194석)을 압도한다. 상원 역시 100석 가운데 52석이 공화당 의석이다. 이런 상황에서 공화당 내 반 트럼프 세력이 등장하지 않은 한 탄핵은 어렵다.
 
CNN은 “트럼프가 탄핵당하려면, 로버트 뮬러 특검의 탄핵 권고와 이탈자 없이 똘똘 뭉친 민주당 그리고 공화당의 지지가 필요하다. 그러나 마지막 조건은 거의 불가능하다”며 “아주 소수의 공화당 의원만이 대통령 탄핵을 지지할 것”이라 전망했다. 뉴욕타임스는 올 초 탄핵론이 불 때부터 “공화당과 트럼프의 이익은 긴밀히 연계돼있으며, 그게 틀어질 때까지 대부분 당원의 입장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해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기독교방송네트워크(CBN)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주니어의 e메일 공개와 관련) 아들이 러시아 측 인사를 만난 사실을 며칠 전에야 알게됐다. 이 일 때문에 나무라지 않았다"면서 러시아 내통 의혹을 반박했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는 매우 매우 사이가 좋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어 "미국은 엄첨나게 강력한 핵보유국이고 러시아도 그렇다. (서로) 모종의 관계를 갖지 않는 게 말이 안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스캔들 파문에도 푸틴과의 관계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