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신연희 횡령 의혹’ 수사 본격화…강남구청장 비서실 압수수색

신연희 강남구청장[중앙포토]

신연희 강남구청장[중앙포토]

신연희 강남구청장의 횡령·배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강남구청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강남구청장 비서실 등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서류 등을 확보하고 관련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다만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신 구청장의 집무실은 포함되지 않았다.
 
 경찰은 강남구청 일부 직원이 예산을 횡령해 사적으로 사용한 의혹에 관한 첩보를 입수해 내사하던 중 이달 들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강남구청 직원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횡령 규모와 사용처 등을 파악하는 한편 신 구청장이 횡령·배임 의혹에 연루됐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일단락되는 대로 강남구청 공무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신 구청장의 소환 필요성과 시기도 검토할 계획이다. 신 구청장은 이번 의혹과 별개로 대선 전 문재인 대통령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허위 사실 유포 혐의에 대해서 지난 3월 신 구청장의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