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슈가글라이더즈, 창단 6시즌만에 핸드볼 코리아리그 정상등극

▲ 12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내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7 SK핸드볼코리아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SK슈가글라이더즈와 서울시청의 경기에서 승리한 SK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
SK 슈가글라이더즈가 2017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서 창단 6시즌만에 처음 정상에 올랐다. 



경기도 연고의 SK는 12일 서울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17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3전 2승제) 3차전 SK 서울시청과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31-30, 1점차 신승를 거뒀다. 



8일 열린 1차전에서 30-29로 이긴 SK는 10일 2차전을 26-27로 패했으나 이날 최종전에서 승리하면서 2승1패를 마크, 이번 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석권하는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대한핸드볼협회장인 최태원 SK 회장이 2011년 해체된 용인시청 선수단과 공개테스트를 거쳐 선발된 선수로 2012년 2월 창단한 SK가 코리아리그서 우승한 것은 처음이다. 



SK는 유소정이 10골을 넣었고 김온아 8골, 김온아의 동생 김선화 7골 등으로 팀승리를 이끌었다. 김온아는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SK는 전날 강경택 감독이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심판들과 저녁에 부적절한 만남을 가졌다는 이유로 이날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팀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이기호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팀을 지휘한 SK는 그러나 연장전까지 치른 끝에승리를 따내며 리그 마무리를 통합 우승으로 해냈다.



서울시청이 먼저 후반 종료 2분 30초를 남기고 송지영의 득점으로 27-26으로 한걸음 앞서 나갔으나 SK는 후반 종료 1분 10초 전에 김선화의 속공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SK는 이어진 수비에서 서울시청의 공을 가로챘으나 후반 종료 20초를 남기고 시도한 유소정의 슈팅 과정에서 공격자 반칙이 지적되는 바람에 경기를 끝낼 기회를 놓쳤다. 



27-27 동점에서 시작된 연장전에서는 SK가 기선을 잡았다. 



전·후반 5분으로 진행된 연장 전반에 서울시청 송해림, 최임정이 거의 동시에 2분간 퇴장을 당한 사이 SK가 29-28로 1골 앞선 가운데 연장 전반을 마쳤다. 



SK는 연장 후반에서도 ‘주포’ 김온아가 팀의 2골을 모두 책임지며 전·후반과 연장전까지 70분 접전을 승리로 끝냈다. 



서울시청은 권한나가 8골로 분전했으나 막판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2년 연속 우승 문턱에서 고개를 숙였다. 



한편 인천도시공사는 남자부 2차전에서 두산에 20―24로 패하며 정상문턱을 넘지 못했다. 



1차전서 22―21로 승리해 2차전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처음 정상에 오를수 있었던 인천도시공사는 이날 4점차 패배를 당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두산은 3연패와 함께 통산 6회 우승을 차지했다. 



오창원기자/cwoh@joongboo.com





 


[인기기사]


·이언주 막말 논란 관련 사과, 급식노동자들 “사퇴” [2017/07/12] 

·청라 복합쇼핑몰 제동 걸리나...정부, 입점규제안 임박 [2017/07/11] 

·인천 연수 주민, 광역급행철도망 GTX B노선 원인재역 정차 요구 [2017/07/12] 

·정의당, 신임대표에 이정미 의원 선출 [2017/07/12] 

·수원 군공항 이전 의지 있나… 국방부, 수원시장 만나러 온다 [2017/07/12]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