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미애 “검찰, 이준서 ‘미필적 고의’아닌 ‘확정적 고의’주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법원의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 구속 결정에 대해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이 ‘미필적 고의’가 아니라 ‘확정적 고의’가 있다고 주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신의 ‘머리 자르기’발언에 ‘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국민의당과의 계속된 기싸움에 밀리지 않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단호한 추미애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가 12일 오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 2층 세이지홀에서 열린 민주당 대전 민심경청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의 문재인 대통령 아들 취업특혜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범계 최고위원. 2017.7.12  walden@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단호한 추미애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가 12일 오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 2층 세이지홀에서 열린 민주당 대전 민심경청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의 문재인 대통령 아들 취업특혜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범계 최고위원. 2017.7.12 walden@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 대표는 12일 대전에서 열린 민심경청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최고위원의 구속영장 발부는) 국민의당의 자체 진상조사가 꼬리 자르기에 실패했음 보여주는 것이고 보다 광범위하고 철저 수사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일부에서 나오는 자신의 ‘(제보조작 사건은) 미필적 고의로 형사 수사돼야 한다’ 발언이 수사 가이드라인이 됐다는 주장에 반박했다. 그는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이 미필적 고의가 아닌 확정적 고의가 있었다고 주장했다”며 “이유미씨의 종범이나 단순 방조범이 아닌 조작 과정에서 끝까지 관여한 공동 정범임을 강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를 세우려 할 때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주권자인 국민을 속인 범죄 혐의”라며 “그 어떤 것과도 타협할 수 없는 민주주의 문제로 국정을 함께 논의할 공당으로서의 자격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당을 향해 “지금이라고 구태와 결별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며 “사법적 처벌에 앞서 책임 있는 조치와 사과가 선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 없이 진상을 밝혀 다시는 민주주의와 헌정 유린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이번 사건을 일으킨 당사자, 장본인은 책임 있는 분들의 무책임과 외면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대선 당시 국민의당 지도부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