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희연 ‘세월호 시국선언’ 전교조 교사 징계 안 해 논란

10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기자회견에서 취임 3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기자회견에서 취임 3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1일 교사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에 대해 징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보수적 교원단체인 한국교총은 “교사들에게 정치적 활동을 허용한다는 의미로 해석될 여지가 크다”며 우려하고 있다.
 
서울교육청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교사 선언’을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전교조 교사 5명에 대해 이날 열릴 예정이던 징계위원회를 돌연 취소했다.
 
이들 교사는 교육부가 국가공무원법의 ‘정치운동 집단행위 금지’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 5월 서울중앙지검은 교육부를 통해 서울시교육청에 이들의 징계를 권고했다. 서울시교육청이 관련 교사들에게 이날 징계위 출석 요구서도 보낸 상태였다. 서울시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이날 징계위에 회부된 교사 5명을 포함해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으로 징계 대상이 된 교사 14명 전원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징계위를 취소한 데 대해 “국가공무원법에 따른 징계 요구는 타당하나 이전 정권에서 일어난 세월호 참사, 국정교과서 강행 등을 묵과할 수 없어 일어난 교사들의 법률 위반을 징계하는 것은 징계 목적에 부합되지 않는다. 향후 유사 사례도 징계위에 회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징계위 취소와 관련해 “검찰의 통보에 따라 징계 의결을 요구하는 것이 법에 맞지만 세월호와 같은 사회 현안에 의견을 밝혔다는 이유로 징계한다면 부적절하다는 게 교육감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취소의 법적 근거로 “비위 유형과 정도 등을 참작해 징계 의결을 하지 않을 수 있는 ‘교육공무원 징계양형 규칙’의 관련 조항에 근거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서울시교육청의 이런 조치에 대해 당초 징계를 요구한 교육부는 언급을 피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09년 경기도교육감 시절 이명박 정부를 비판하는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를 징계하라는 교육부 요구를 거부해 교육부와 갈등을 빚었다. 교육부는 당시 김 교육감을 직무유기로 고발했으나 대법원은 “교육부 요구는 정당하나 이를 따르지 않은 것을 직무유기로 보긴 어렵다”며 무죄 판결했다.
 
이에 대해 보수 성향의 교육단체는 크게 우려하고 있다. 김재철 한국교총 대변인은 “법이 명시한 교원의 중립성 의무를 무너뜨리고 교원에게 정치적 활동을 허가한다는 의미로 확대해석될 여지가 크다. 교육부 역시 정권에 따라 입장을 바꾸면 정부와 정책에 대한 교사·학부모의 신뢰를 스스로 떨어뜨리게 된다”고 비판했다.
 
최미숙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 대표도 “어떤 상황에도 학교가 흔들림 없이 학생 교육에 충실하기 위해 세운 정치적 중립이라는 원칙이 훼손되면 학생의 학습권이 침해받을 가능성이 크다. 과거엔 진보 교육감이 재량권을 이유로 교원 징계를 회피해도 교육부가 다시 징계를 요구하곤 했는데 진보 교육감 출신 장관이 임명되니 과거와 같은 ‘균형’마저 무너진 상황”이라고 걱정했다. 
 
박형수·전민희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