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상기 후보자 모친 부동산 투기 등 의혹”에 법무부 “투기 매매 사실 무근”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법무부가 10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 모친의 부동산 투기와 박 후보자 아들의 전과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후보자는 어떤 경위로도 부동산 투기를 한 사실이 전혀 없고, 후보자의 모친 또한 실제 거주 목적 없이 부동산을 매매했던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 아들의 전과와 관련해서는 “학칙에 따른 정상적인 절차를 따랐고 그 과정에서 일체의 특혜는 없었다”며 “‘교과목 성적’ 및 ‘이수 학점수’ 등 객관적 자료를 기준으로 하는 전공배정 절차에 후보자가 관여할 여지도 없고 실제로 관여한 바도 없다”고 해명했다. 또 “박 후보자는 학칙상 소속변경을 위한 서류심사와 면접전형 절차에 관여할 수도 없었고, 실제로 관여한 바도 없으며 ‘교과목 성적’ 및 ‘이수 학점수’ 등 객관적 자료를 기준으로 하는 전공배정 절차에 관여할 여지가 없었고 실제로 관여한 바도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박 후보자가 어머니의 이름을 빌려 부동산 투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 모친의 부동산 투기ㆍ아들의 전과 특혜 의혹 등을 소명하기 위한 자료를 요구했지만, 박 후보자 측에서는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는 인사청문회법의 취지를 명백히 어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