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청, 전남 남해안 11일까지 비 100㎜ 더 온다

장맛비 내리는 10일 오후 서울 청계천 산책로에 물이 넘치고 있다.[연합뉴스]

장맛비 내리는 10일 오후 서울 청계천 산책로에 물이 넘치고 있다.[연합뉴스]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서울과 경기도 등 중부지방에 10일 많은 비가 내렸으나 11일에는 장마전선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날 전망이다.
일부 중부지방은 11일 아침까지 장맛비가 이어지겠고,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등지에서는 11일 낮까지 최고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장마전선 남하 11일 오후 비 그쳐
제주 12일 오전까지 장맛비 이어져
2~3일 소강상태 뒤 장마전선 북상
15일 남부, 16일 중부에 비 예상

 
기상청은 "11일에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중부지방은 아침에, 남부지방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은 10일 밤까지 30~80㎜, 경기 북부에도 10일까지 5~4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또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충청, 호남, 경남 서부 내륙과 남해안에는 11일까지 30~80㎜(많은 곳 충남 서해안, 충북 북부, 전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 10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 내륙, 제주 산지에는 20~60㎜, 그 밖의 전국은 5~40㎜의 비가 11일까지 내릴 전망이다.
10일 오후 세종시 부강면 한 도로가 폭우로 무너졌다. 세종시는 전날 밤, 내린 굵은 장맛비가 내리면서 토사가 흘러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세종시 부강면 한 도로가 폭우로 무너졌다. 세종시는 전날 밤, 내린 굵은 장맛비가 내리면서 토사가 흘러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앞서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10일 서울·경기 등 중부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렸다.
9일부터 10일 오후 4시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면 서울 도봉이 203.0㎜를 기록했고, 경기 광명 166.0㎜, 경기 부천 157.0㎜, 고양 152.0㎜, 여주 산북 139.0㎜, 충북 진천 131.5, 세종 전의 117,5㎜, 충남 천안 115.1㎜, 아산 87.5㎜ 등의 비가 내렸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 상하이부터 중부지방까지 연결된 장마전선을 따라 비구름이 계속 들어오면서 10일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렸다"며 "강한 강수대가 폭이 좁고 길게 형성돼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집중적으로 내렸고, 지역적으로 강수량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고 말했다.
경기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10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경안천 하천수가 크게 불었다.[연합뉴스]

경기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10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경안천 하천수가 크게 불었다.[연합뉴스]

한편, 12일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가끔 구름많겠고, 제주도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오전에 비가 오겠다.
이후 당분간 장마는 소강상태를 보이겠고, 주말쯤 장마가 다시 북상하면서 15일에는 남부지방에, 16일에는 중부지방에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