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세컨더리보이콧...美와 협의중"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가 10일 국회에서 열렸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정현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가 10일 국회에서 열렸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정현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한과 거래한 중국 등 제3국 기업들을 일괄 제재하는 이른바 '세컨더리보이콧'에 대해 "미국 측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세컨더리(보이콧) 옵션도 미국 측과 협의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성공 주장 이후 정부의 대북 제재 옵션에 대한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세컨더리보이콧은 미국이 이란 핵 문제 해결에 쓴 수단으로, 중국의 대북 압박을 견인할 강력한 수단 중 하나로 꼽힌다.
 
강 장관은 "(미국은) 안보리 제재든 일반 제재든 (대북) 경제 제재를 최대한 가한다는 입장으로 안보리 협상에 임하고 있는 것 같다"고 소개한 뒤 "안보리 협상의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일방적인 제재도 적극 검토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 부분은 저희와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강 장관은 현안보고를 하며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이번 도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강 장관은 "이를 위해 한미 정상회담 모멘텀을 바탕으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한미 공조를 강화해 나가면서 북한의 추가도발 억제를 위해 중·러 및 유럽연합(EU) 등 주요국과의 전략적 소통도 강화할 것"이라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보를 흔들림 없이 지켜나가기 위해 북한의 위협에 대한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