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살 꼬마, 9층서 떨어졌지만 기적적 생존

아파트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최정동 기자

아파트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최정동 기자

만 4살짜리 여자아이가 아파트 9층에서 추락했지만, 다행히 찰과상만 입었다.
 
전날인 9일 오후 6시 30분쯤 경기도 수원시 우만동의 한 15층짜리 아파트 9층에서 A(4)양이 자신의 집 거실 베란다 창문을 통해 아래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모가 잠시 쓰레기를 버리러 나간 사이 베란다에 있던 빨래 건조대를 사다리처럼 이용해 창문으로 올라갔다가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양은 얼굴에 찰과상만 입었다.
 
A양은 119 구급대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정밀검사를 받았지만,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아 찰과상 치료만 받고 바로 퇴원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락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해 큰일이 난 줄 알았는데, 마치 기적처럼 아이가 생존해 있었다"며 "최근 많은 비로 땅이 부드러워져 크게 다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