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경안 오늘 상정한다는데…국회의장 설득에도 야3당은 일단 보이콧 고수

문재인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산이 10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 여당 단독으로 상정됐다.
예결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2017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과 기술보증기금운용계획변경안 등 11개 안건을 상정했다. 하지만  이날 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의원들만 참석했을 뿐, 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등 야 3당 의원들은 모두 불참했다. 이들은 ‘부적격 인사’ 장관 임명과 국민의당 녹취록 조작 사건에 대한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 등에 반발해 국회 일정 보이콧 중이다.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간사가 예결위 정상화를 위한 제안을 하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은 불참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간사가 예결위 정상화를 위한 제안을 하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은 불참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추경안의 국회 통과엔 ‘빨간불’이 켜졌다. 예산안 상정에는 예결위원의 5분의 1(개의 정족수)만 필요하지만 이후 소위를 거쳐 전체회의에서 처리하기 위해선 ‘과반 출석-과반 찬성’이란 의결 정족수를 충족해야하기 때문이다. 현재로선 예결위원 50명 중 민주당 소속은 20명으로 과반에 태부족이다. 여권에 우호적인 정의당 소속 위원(1명)을 합쳐도 21명에 불과하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가 야당 의원 참석을 위한 여야 간사 협의를 위해 정회되자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가 야당 의원 참석을 위한 여야 간사 협의를 위해 정회되자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원내교섭단체인 민주당·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4당 원내대표와 이날 오전 추경안 상정 등 국회 정상화에 대해 논의했지만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정 의장은 “추경안과 관련 각 당의 어려움이나 입장은 잘 안다”며 “(그러나) 국민의 뜻을 살펴서 7월 국회 중엔 처리가 꼭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도 “(녹취록 조작 사건 등은) 검찰에 맡기고, 청문회 인사는 대통령에게 맡겨야 한다”며 “추경은 추경대로, 정부조직법은 정부조직법대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0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회동을 갖기 전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 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0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회동을 갖기 전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 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하지만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인사정국에서 막힌 실타래를 정부여당에서 현명하게 정국을 풀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여당 대표가 국민의당을 죽이려고 하는 상황에서 어떤 국회 일정에도 협조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도 “‘부적격’ 장관 후보자들의 자진사퇴와 문준용씨 관련 사건 및 의혹에 대한 특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도 이날 국회를 찾은 김동연 경제부총리에게 “우리 의원들을 설득을 하려면 명분이 필요하다. 조대엽(고용노동부), 송영무(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야당의 의견을 받아들여야 저도 물꼬를 틀 수 있지 않겠나”며 “여당 설득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독일 출국 전 10일까지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었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여야 냉전이 장기화되면서 민주당도 추경안 처리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추미애 대표의 강경 발언으로 국민의당도 보이콧으로 돌아선 상황에서 120석의 소수 여당으로는 추경안을 처리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문 대통령이 추경안을 처리하려면 지금으로서는 두 후보자를 낙마시키거나, 본회의 직권상정 밖에는 뾰족한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설령 직권상정한들 의결정족수(전체 299석 중 민주당은 120석) 문제가 남아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