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혜훈, 김동연 ‘추경’ 협조 부탁에 “송영무ㆍ조대엽 지명철회부터 해야”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10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향해 “송영무(국방부)ㆍ조대엽(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부터 해야 (추경 심사 논의의) 물꼬를 틀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 귀국하자마자 바른정당 찾아 추경안 부탁
이 대표 “김상곤 임명강행의 결과”

이날 오후 이 대표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 협조를 위해 바른정당 당 대표실을 찾은 김 부총리에게 “조 후보자와 송 후보자에 대해서는 바른정당의 의견을 받아들여야 물꼬를 틀 수 있을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른정당은 두 후보자에 대해 ‘결사반대’ 입장을 주장해왔다.
 
이 대표는 이어 “저는 추경을 심의하자고 누누이 이야기를 했는데, 절대로 안 된다고 했던 김상곤 교육부 장관을 임명하는 바람에 일이 이렇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장관은 “인사 문제와 추경이 연계된다는 부분이 솔직히 곤욕이다”며 “많은 청년이 기다리고 있으니 대표께서 애를 좀 써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민생과 정쟁의 연계를 최소화하도록 이야기를 다 해왔다”며 “사안이 사안인 만큼 공은 여당에 넘어갔으니, (여당을) 설득하라”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바른정당 지도부를 방문해 추경안)처리 협조를 당부했으나 큰 소득을 얻지 못한 체 발길을 돌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