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MB에 'SNS 장악' 보고설에...노회찬 "MB 입장 밝혀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왼쪽)와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왼쪽)와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이 이명박(MB) 정부 시절인 2011년 청와대에 'SNS를 장악해야 한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올렸다는 보도(10일 세계일보)와 관련,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신속한 입장표명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국정 최고책임자의 재가 아래 국가안보기관이 선거공작에 나섰다면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보도에서 언급된 국정원의 선거개입과 관련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며 "비록 대법원에서 선거법 위반에 대해 증거가 부족하다며 파기환송을 하였으나, 오늘 보도를 통해 보듯이 원세훈 전 원장이 법의 철퇴를 맞아야 할 증거는 차고 넘친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세계일보는 국정원이 지난 2011년 10·26 재보궐 선거 직후 'SNS 선거 영향력 진단 및 고려사항'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작성해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실에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국정원은 당시 보고서를 통해 "SNS가 ‘후보선택 판단 창구’로서 역할이 강화되고 있는데, 여당의 ‘절대 불리’ 여건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하며 "좌파 절대 우위인 트위터의 빈틈을 파고들어 SNS 인프라를 구축하고, 좌파 점유율이 양호한 페이스북을 집중 공략해 여론 주도권을 확보해야 한다"고 썼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