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희연 서울 교육감 "자사고∙외고 불평등한 제도… 일반고 전환해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지난 3년의 성과와 남은 1년의 정책 방향에 대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지난 3년의 성과와 남은 1년의 정책 방향에 대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 폐지 논란과 관련해 “일반고로 전환이 맞다”고 폐지 방침을 거듭 밝혔다.  
 

10일 취임 3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자사고ㆍ외고는 성적 우열, 신분 분리”
“신중하게 추진”…단계적 폐지 재확인
8학군 부활 우려에 “강남 지원 기회 넓히겠다”
서울 세 곳에 장애인 특수학교 건립 추진

조 교육감은 10일 오전 서울교육청에서 열린 취임 3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자사고∙외고에 대해 “성적과 능력에 따른 우열 구분과 신분적 분리를 추구하는 것을 당연시 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사고와 외고가 사회통합에 반하고 불평등한 제도로 판명이 났다면, 이를 해소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자사고∙외고가 고교서열화를 심화시키고 분리 교육을 부추겨왔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 교육감은 자사고 폐지와 관련해 “부족한 점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자사고 폐지라는 정책방향을 가지고 전념했음에도 서울의 25개 자사고 중 2개 학교만 일반고로 전환했다. 자사고∙외고 폐지를 바라는 분들의 기대를 충족하지 못한 점이 있다”고 유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다만 폐지와 관련해 ‘완급조절’을 언급했다. 조 교육감은 “목표와 현실의 간극을 슬기롭게 메워가면서, 조화롭고 신중하게 추진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사고∙외고가 폐지도면 ‘강남8학군’이 부활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현행 고교 선택제를 보완해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현재 서울 지역은 1~3단계의 선지원 후첨제인 고교 선택제를 실시하고 있다. 1단계는 서울 전 지역 학교 2곳에 지원하고, 2단계는 거주지 학군 내 학교 2곳을 지원하는 식이다. 여기서 배정이 안되면 3단계에서 근거리 기준으로 배정을 받는다. 1단계는 20%, 2∙3단계는 각각 40%씩이다. 조 교육감은 “1단계 배정 비율인 20%를 최대 40%까지 확대해 강남∙서초 학군 학교에 다양한 지역의 학생들이 다닐 수 있도록 기회를 넓히면 8학군 부활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기했다.    
 
조 교육감은 남은 임기 1년의 정책 방향으로 ‘통합 교육’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강서∙강남∙동부 지역 세 곳에 장애인 특수학교 건립 추진을 재차 강조했다. 최근 강서구 특수학교 건립 주민 토론회가 주민 반발로 무산된바 있다. 조 교육감은 “특정 지역에 특수학교가 들어서는 것을 반대하는 것은 통합교육 관점에서 보면 자사고∙외고 폐지에 반대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조 교육감은 ▶유치원공공성 강화 ▶혁신학교 ▶자유학기제와 오디세이 학교 ▶일반고 전성시대 ▶ 교복 입은 시민 프로젝트와 학생인권 ▶희망교실 ▶학부모 학교 참여 ▶ 혁신교육지구 ▶쾌적하고 안전한 학교 만들기 ▶서울미래교육 준비 등 10가지를 지난 3년의 성과로 꼽았다.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