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동반 특검' 제안...추미애의 국민의당 죽이기 현실화"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문준용 취업 특혜' 의혹 제보 조작 사건으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 지도부를 비판한 가운데, 국민의당이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국민의당 죽이기 음모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10일 오후 결의안을 통해 "취업비리의혹과 조작사건의 동반 특검을 제안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민의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준용씨와 관련한 '취업 특혜' 의혹과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한 동반 특검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발표했다.
 
국민의당은 결의안에서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한 검찰의 영장 내용은 이유미 단독으로 증거를 조작했다는 국민의당 진상조사 결과와 하등 다를 것이 없다"며 "영장 어디에도 당의 조직적 개입이나 윗선의 지시에 의해 조작이 이뤄졌다는 사실은 적시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추미애 대표는 사과는커녕 연일 적반하장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국민의당은 "국민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할 집권당 대표의 협량과 무책임을 개탄하며, 아울러 사건의 실체적 진실보다 권력 눈치 보기에 급급한 정치검찰의 무리한 법 적용을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결의안에서 다음 세 가지를 요구했다. 추미애 대표의 사과와 대표직 사퇴, 조작 제보 사건과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 특혜 의혹 규명 등이다.
 
국민의당은 "이미 과잉 충성으로 신뢰를 상실한 현재의 정치검찰이 아닌 특검을 통해, 증거조작 사건과 특혜 채용 의혹 모두의 진상을 규명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이 말로는 협치를 한다고 하면서 행동으로는 협치를 파괴하고, 말로는 국민의당을 국회의 동반자라고 이야기하면서 행동으로는 우리 국민의당을 죽이기를 하고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