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이언주 같은 국회의원, 그냥 동네 아줌마”

[사진 정청래 전 국회의원 트위터 캡처]

[사진 정청래 전 국회의원 트위터 캡처]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가리켜 ‘미친 놈들’이라고 하고, 학교 조리사에게는 ‘밥하는 아줌마’라고 표현한 것이 알려져 논란인 가운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이언주 같은 국회의원, 그냥 동네 아줌마”라고 받아쳤다.
 

이언주 “조리사는 그냥 동네 아줌마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나”

정 전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이언주 같은 국회의원’ 솔직히 국회의원이라는 게 별 게 아니다. 옛날 같으면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되는 거다”라며 이같이 썼다.
 
이어 “동네 아줌마에게 왜 세비 줘야 하는 거냐”며 괄호 안에 “이 트윗, 동네아줌마 폄하할 의도가 전혀 없음”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이 수석부대표의 논란이 된 발언 내용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이 수석부대표는 지난달 29~30일 이틀간 급식 조리원, 영양사, 상담사 등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무수당 인상, 정규직과의 차별해소를 요구하며 파업을 하는 것을 비판한 후 파업 노동자들을 “나쁜 사람들”이라고 표현했다고 SBS가 보도했다.  
관련기사
SBS에 따르면 통화에서 파업 노동자들을 “미친놈들”이라며, “솔직히 조리사는 별 게 아니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는 것이냐”고 했다고 SBS는 전했다.  
 
이 수석부대표가 ‘미친놈들’이라고 표현한 발언이 알려지면서 이 의원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