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증평군 보육료 횡령 의혹 민간 어린이집원장 수사 의뢰


【증평=뉴시스】박재원 기자 = 충북 증평군은 교재·교구 구매비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지역 민간 어린이집 원장을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 원장(39·여)은 지난해 3월부터 지난 2월까지 원생 추가 모집에 따라 의무적으로 지출해야 하는 교재·교구 구매비 3200만원을 집행한 근거서류를 작성하지 않았다.

해당 원장은 보육료를 제대로 집행했다고 했으나 군은 근거서류가 없는 등 횡령 가능성이 있어 이를 밝혀내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어린이집은 지난해 도로부터 농어촌특례 대상으로 승인받은 곳으로 보육교사 한 명당 정원을 1~2명 더 뽑을 수 있다.

정원을 초과하면 초과된 인원만큼의 보육료 중 20%는 보육교사에게, 30%는 교재·교구 구매비로 사용해야 한다.

이 중 교재·교구 구매비를 집행하지 않았다는 게 군의 판단이다.

군은 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지난달 5~30일 특별감사를 벌여 보육교사 퇴직금 500여만원을 지급하지 않은 사실도 밝혀내 관련 서류를 모두 경찰에 넘겼다.

군 관계자는 "법원 판결 등 최종 결과에 따라 어린이집에 행정처분도 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pjw@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