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미콘공장 없어지고, 서울숲 넓어진다...세부 협약은 '삐끗'

서울 성수동을 40년간 지키던 삼표레미콘 공장이 철거될 가능성이 커졌다. 공장 부지는 인근 서울숲과 이어지는 공원으로 바뀐다. [연합뉴스]

서울 성수동을 40년간 지키던 삼표레미콘 공장이 철거될 가능성이 커졌다. 공장 부지는 인근 서울숲과 이어지는 공원으로 바뀐다. [연합뉴스]

서울 성동구의 삼표레미콘 공장이 오는 2022년까지 자리를 비운다. 공장 부지는 서울숲과 이어지는 공원으로 조성된다. 다만, 10일 오전 예정돼 있던 협약식이 무산되며 세부 논의에 난항이 예상된다. 다음 협약식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서울시는 2만 7828㎡ 규모의 성수동 삼표 레미콘 공장을 2022년 7월까지 철거·이전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공장이 빠진 자리는 서울숲과 연결돼 공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숲 공원 자체가 지금보다 넓어질 전망이다.
 
이번 레미콘 공장 부지 이전 문제는 서울시와 삼표레미콘, 현대제철, 성동구가 합의해 진행된 사안이다. 현대제철이 부지 주인이고, 삼표레미콘이 임대기업이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시·구·현대제철·삼표산업은 관계자들이 참석해 '삼표산업 성수 공장 이전 협약식'을 열 예정이었지만, 오전 9시쯤 삼표산업 측이 현대제철에 협약식 참석 불가 소식을 알리며 협약식이 잠정 연기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합의를 해서 오늘 협약하겠다고 한 건데, 삼표 측에서 현대제철과 세부사항을 합의하는 과정에서 협의안을 도출하지 못한 것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아침에 현대 측에 못 가겠다고 연락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 관계자는 "삼표 측이 이전하는 데 현대제철 측에 보상금을 달라고 한 건이 있었는데, 그 부분이 세부협약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 같다"며 "오늘 도장 찍어야 할 상황에 못 나간다고 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협약식은 연기됐지만, 공장 부지가 공원으로 조성된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앞으로 협약이 체결되면 삼표산업은 2022년까지 공장을 이전하게 된다. 시는 해당 부지를 서울숲과 연결해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