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추미애, 이성을 회복하기 바란다…자제 촉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과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과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10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성을 회복하기를 촉구한다. 담당 검사의 역할은 검사에 맡기고, 집권여당 대표의 역할만 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가 일찍 사법부 떠난 것이 참 다행…
36초 통화도 이준석 진술이 전부”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지금 사실을 왜곡하는 일은 집권여당 대표가 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표는 추 대표가 ‘문준용 특혜 채용 의혹 조작’ 파문과 관련해 “문준용씨 파슨스 관계에 대한 어떠한 사전보고도 받지 않았으며 4월1일 저의 발언도 이와 전혀 관계가 없는 사항”이라고 했다.
 
또  자신과 이준서 전 최고위원 사이의 36초 통화를 언급하며 “지금 현재까지도 기억이 없지만 진상조사단 발표 후 이 전 최고의 통화기록 조회에서 확인되었고, 이 전 최고가 당 진상조사위에 당시 통화에서 ‘대표께서 무슨 일이냐 물으셨고 바이버로 보내드린 게 있는데 확인 좀 부탁드린다고 말씀드리니 바로 알았다고 하며 다른 이야기 없이 통화를 마쳤다’고 진술했다”며 “이것이 전부”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지금 사실을 왜곡하는 일은 집권여당 대표가 할 일이 아니다. 저와 우리 당에 대해 추 대표의 허무맹랑한 공격이 계속되는데, 집권여당의 대표인지 담당 검사인지 답변하라”고 맞받았다.
 
박 전 대표는 “추 대표가 일찍 사법부를 떠난 것이 참으로 다행이다. 이런 편향으로 집권여당을 망가뜨리듯, 만약 사법부에 남았다면 사법부가 어떻게 되었을까 끔찍하다”고 비난했다.
 
마지막으로 박 전 대표는 “추 대표는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듯이 이번에도 이 전 최고위원를 구속하라고 사법부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고 36초 통화가 추 대표의 추측과 예상과 다르더라도 국민의당과 박지원은 죽어도 좋다는 허위사실을 미필적 고의로 유포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