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가 늦다” 남편 살해한 20대 아내 구속

남편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아내. [중앙포토]

남편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아내. [중앙포토]

남편의 늦은 귀가로 싸움을 벌이다 흉기로 남편의 가슴을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술 취한 채 늦은 귀가…
격해진 싸움 끝에
흉기로 남편 찌른 20대 아내

10일 서울 은평경찰서는 남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김모(29ㆍ여)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8일 오전 2시 30분쯤 은평구 자택에서 남편 김모(4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내 김씨는 잠을 자지 않고 기다리고 있다가 오전 1시쯤 남편이 술에 취한 상태로 돌아오자 말다툼을 벌였다. 김씨는 싸움이 격해진 끝에 집에 있던 흉기를 휘둘러 남편의 가슴 부위를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 김씨는 평소 사업을 하면서 귀가가 늦을 때가 잦았고, 이 때문에 부부 사이에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범행 직후 직접 119에 신고했으나 남편은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던 중 과다출혈로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119의 연락을 받은 경찰은 김씨를 긴급체포해 9일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아내 김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