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순·이효리 압박 면접에 멘탈 나간 아이유

[사진 JTBC '효리네 민박']

[사진 JTBC '효리네 민박']

이상순·이효리 '면접관'의 기습 압박 면접에 당황한 '지원자' 아이유의 모습이 화제다. 
 
9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아이유를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진행하는 이상순·이효리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직원' 아이유가 첫번째로 받은 충격은 바로 출근 시간. 아이유는 "아침 6시까지만 오면 된다"는 이상순의 말에 1차 충격을 받는다. 뒤이어 등장한 이효리에게 아이유는 너무나 이른 출근 시간에 대해 조심스럽게 묻는다.
 
이에 이효리가 "난 4시 30분에 일어난다"고 답하자 아이유는 "서울에서는 원래 낮 12시 정도에 일어난다"며 난감해 했다. 이효리는 "근데 원래 직원은 주인보다는 일찍 일어나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장난스레 반문해 아이유를 안절부절 못하게 했다.
 
[사진 JTBC '효리네 민박']

[사진 JTBC '효리네 민박']

이런 와중에 의도치 않게 아이유와 거리를 두고 앉게 된 이상순·이효리는 아이유에게 "요리는 잘하냐, 직접 만들 수 있는 거 있냐"며 기습질문을 던졌고 아이유는 당황하면서 "있긴 있다. 간단한 볶음밥이나 불고기 같은 거 한다"고 대답했다.
 
[사진 JTBC '효리네 민박']

[사진 JTBC '효리네 민박']

이어 이효리는 "청소는 집이 넓지가 않아서 괜찮다"면서 "밤엔 우리 마사지해야 하지 않을까, 두피 마사지나 발 마사지 잘하냐"며 또다시 기습 질문을 했고 아이유는 둘의 장난을 알아채고 함께 웃기 시작했다.
 
이상순은 "잠들 때까지 노래해야한다, 목소리가 좋다"며 덧붙였고 아이유는 "노예가 된 것 같다"며 압박면접에 대한 소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