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조업 중국어선 급감… 강력한 단속으로 작년보다 39% 줄어

해경 등 관계 당국의 강력한 단속으로 불법조업 중국어선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해경이 올 상반기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대해 강력한 단속에 나서자 불법조업과 영해침범 건수가 크게 줄었다. [사진 국민안전처]

해경이 올 상반기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대해 강력한 단속에 나서자 불법조업과 영해침범 건수가 크게 줄었다. [사진 국민안전처]

 

서특단 서해NLL 집중감시… 지난해보다 27척 줄어든 41척 단속
우리해역 침범 중국어선 작년 4064척에서 올해 869척으로 줄어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는 올해 상반기 중국어선 조업실태를 분석한 결과 불법침범 중국어선은 지난해 대비 78%, 불법조업 단속 어선은 39%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상반기(1~6월)를 기준으로 해경이 단속한 불법조업 중국어선은 41척으로 지난해 68척보다 27척(39%) 줄었다. 우리 해역을 침범해 퇴거시킨 중국어선은 지난해 4064척에서 올해는 869척으로 3195척(78%) 감소했다. 불법조업 적발률(100척 기준 나포 건수/검색 척수)도 지난해 14척에서 올해는 8척으로 줄어들었다.
해경이 불법조업 중국어선과 우리 영해를 침범한 중국어선을 상대로 강력한 단속에 나서자 나포와 퇴거 건수가 지난해보다 크게 줄었다. [자료 국민안전처]

해경이 불법조업 중국어선과 우리 영해를 침범한 중국어선을 상대로 강력한 단속에 나서자 나포와 퇴거 건수가 지난해보다 크게 줄었다. [자료 국민안전처]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에서는 중국어선이 지난해보다 61%(138척→54척) 줄었다. 연평도 주변에서는 지난 4월 11일부터 중국어선이 줄어들기 시작해 5월 들어서는 조업하는 어선이 없는 상황이다. 이런 영향으로 올해 연평도 해역 꽃게 어획량은 지난해 182t보다 241%(439t)나 급증했다. 해경은 지난 4월 4일 출범한 서해5도 특별경비단(서특단)의 강력한 단속으로 연평도 해역에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이 사라진 것으로 평가했다.
 
해경은 올 상반기 ‘선제적이고 강력한 단속’에 중점을 두고 단속에 나섰다. NLL 해역에서는 서특단을 중심으로 꽃게 성어기(4~6월) 전부터 경비인력을 현장에 배치, 중국어선의 남하를 사전에 차단했다.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도 해군·어업관리단과 합동으로 특별단속에 나서 중국어선의 진입을 막았다.
해경이 올 상반기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집중 단속한 결과 연평도 해역의 꽃게 어획량 지난해보다 급증했다. [자료 국민안전처]

해경이 올 상반기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집중 단속한 결과 연평도 해역의 꽃게 어획량 지난해보다 급증했다. [자료 국민안전처]

 
해경은 중국 정부에 자정 노력을 촉구하고 중국 관공선의 우리 주변 해역 계도활동 요청, 합법적으로 조업하는 중국어선 대상 준법조업 홍보 전단 배포, 생수 제공 등도 조업질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해양경비안전본부 김종욱 해양경비과장은 “무허가 집단침범 어선을 중심으로 강력하게 단속하고 합법 조업 어선은 안전조업을 보장할 방침”이라며 “중국 정부의 관리·감독 강화 노력을 촉구하는 등 어민 피해 예방과 어족자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