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당내 인사 문제 비판에 당황한 홍 대표

문재인 정부의 장관인사에 대해 연일 비판 중인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가 이번에는 당내에서 자신이 한 인사를 비판하는 소리를 들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강정현 기자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만 최고위원이 최근 임명된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 인사에 대해 “철회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홍 대표 측근 인사에 대해 비판했다.
이재만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왼쪽)이 1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대식 여의도 연구소장의 인사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재만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왼쪽)이 1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대식 여의도 연구소장의 인사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에 홍 대표는 "당내 문제는 비공개로....."라고 말하며 제지하려 하자 옆자리에 있는 이철우 최고위원이 홍 대표를 말렸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둘째)가 1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만 최고위원(왼쪽)의 발언에 대해 "당내 문제는 비공개로 하라"며 제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둘째)가 1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만 최고위원(왼쪽)의 발언에 대해 "당내 문제는 비공개로 하라"며 제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둘째)가 1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만 최고위원(왼쪽)의 발언에 대해 제지하려하자 이철우 최고위원(오른쪽)이 홍 대표를 말리고 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둘째)가 1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만 최고위원(왼쪽)의 발언에 대해 제지하려하자 이철우 최고위원(오른쪽)이 홍 대표를 말리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하지만 이 최고위원은 “당의 주요 당직을 정치 인사, 측근 인사 자기 식구 꽂아넣기 식으로 한다면 그것이 문재인 정부의 친문 코드인사와 무엇이 다르냐”며 “도덕성도 자질도 부족하고 국회에서 부적격자로 판명된 사람들을 장관으로 임명 강행하는 문재인 정부를 우리가 어떻게 비판하고 견제할 수 있느냐"며 발언을 마쳤다.
 
 멋쩍은 웃음을 띤 홍 대표는 “어허 참”하며 말을 참고 물을 마신 뒤 이 최고위원의 발언이 끝난 뒤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6일 홍문표 의원을 사무총장에 임명했고, 전략기획부총장에 수도권 재선의 김명연 의원을, 조직부총장에는 서용교 전 의원을 각각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대변인은 강효상 의원과 전희경 의원 등 2명이 공동으로 맡았고,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에는 민주평통 사무총장을 지낸 김대식 동서대 교수를 내정했다.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은 홍 대표의 대선 후보 시절 수행단장을, 전희경 의원은 대변인을 각각 지냈다. 
강정현 기자
 
포토사오정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