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국회 미방위, 유영민 미래부 장관 청문보고서 채택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가 10일 유영민 미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 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미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모두 병기하기로 합의하면서 유 후보자 경과보고서가 의결됐다. 다만 국회 보이콧에 나선 국민의당은 불참했다.  
 
미방위는 경과보고서를 통해 "국무위원 후보자의 전문성, 직무수행 능력 및 도덕성 등을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한 결과를 종합적으로 볼 때, 후보자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적격 의견과 부적격 의견이 있었다"고 적시했다.  
 
보고서는 적격 의견으로는 "공공기관장과 민간 전문경영인을 거치면서 쌓아온 리더십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으로 적임"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부적격 의견으로는 "소프트웨어 등 ICT 분야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후보자가 과거 재직했던 기관에서 보여주었던 능력 및 성과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며 "과학기술 및 방송통신 등의 분야 전문성이 분명하게 입증되지 못하여 제4차 산업혁명의 주무부처인 미래부를 이끌고 가기에는 부적격이라는 의견이 있었다"고 병기했다.  
 
앞서 미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유 장관 청문 보고서에 새 정부의 1기 내각 인사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내용을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민주당 의원들은 과한 표현이라고 반대해 보고서 채택을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한편 유 후보자와 마찬가지로 이날이 시한인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경과보고서는 야 3당의 격렬한 반대 속에 관련 상임위인 국방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 전체 회의 일정조차 잡지 못해 채택이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