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이유미 단독범행 아니다…박지원 발언으로 증명 가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의 '문준용씨 특혜채용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이유미 단독범행이 아니라는 것은 박지원 전 대표의 발언으로 증명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10일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표가 4월 1일 언론에) 3월 31일 저녁 문재인 후보 아들 특채의혹을 보고받았는데 당의 별도 팀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이것(박 전 대표의 발언은)은 이유미의 단독범행이 아니라는 것을 일찍이 밝히고 있는 것이자 이전부터 상당히 준비해왔다는 것을 간접 시사한 것"이라며 "(제보조작 발표가 있던) 5월 5일까지 상당한 주고받기가 있었다는 것이 짐작된다"고 추정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36초간 짧은 전화(이준서 전 최고위원과 나눈 것으로 확인된)에 '무엇을 주고받을 수 있느냐', '기억이 안 난다'고 하지만 최종 컨펌 시간은 36초로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정당은 끊임없이 공공 도덕성을 갖추려고 노력해야 한다"며 "정당이 공공성을 배신하고 사당화하거나 도덕성 대신 거짓말, 부정부패로 얼룩지고 자정 능력을 잃으면 국민에 피해가 돌아간다"고 꼬집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