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준현 “몸통은 문준용 취업특혜…머리자르기 하지 말라”

배준현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이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해  “이 사건의 본질이자 머리, 몸통은 문준용 취업특혜사건이다”며 “추 대표는 미필적 고의란 법률용어를 써가며 사건 본질인 특혜의혹 사건을 개인 제보조작으로 물타기하고 머리자르기를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배 위원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추 대표가 문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개인의 제보조작과 애매하게 물타기 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본질을 흐리고 물타기 수법이라는 과거 정권들이 저질로 온 전형적인 행태를 그대로 답습한다면 더 큰 국민적 저항을 맞을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배준현 위원은 또 언론을 향해 “대한민국의 정치 발전을 위해 포퓰리즘 독재정권의 눈치를 보지 말고 이번 사건을 객관적으로 공정한 보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진상조사단장이었던 김관영 비대위원 역시 “앞으로 이번 사건 진행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나 검찰은 이번 결정에 대해 검찰 스스로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며 "검찰개혁이 시대 화두다. 만약 지금 수사가 과잉수사라는 것이 사후적으로 확인된다면 검찰 스스로 개혁대상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