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어미로 산다는 것은

장맛비 거세고 요란해도 
어미는 잠시도 쉴 수 없다.
몸뚱이는 어미만큼 자라
입 쩍 벌리는 새끼를 어쩌랴. 
어쩌다 늦은 자식농사,  
폭우에 집마저 무너졌어도
살아남아 아우성치는 새끼가
어미는 반갑고도 고맙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