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철 "하춘화 성대모사도…문재인 대통령이 분위기 띄워줬다" 독일행 후일담

[김영철 인스타그램]

[김영철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영철이 문재인 대통령과 독일 순방길을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김영철은 10일 오전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 "동포간담회 행사 진행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전용기를 타고 독일에 갔다. 돌아올 땐 민항기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김영철은 "엄마가 난리가 났다. 주변에선 '가문의 영광이다' '출세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영철은 "청와대에서 분위기를 좀 띄워 달라고 해서 간담회 진행하며 '따르릉'을 불렀다"면서 "각 방송사에서 카메라를 설치해 내 딴에는 무엇이든 해야 해서 하춘화씨 성대모사도 했다. 그런데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저를 잘 모르시더라.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이 분위기를 띄워줬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철은 지난 5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차 독일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해 독일교민 간담회를 진행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