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사오정 대답’, 안철수 ‘리모컨 불안감’... TV토론 약점 들춰보니

문재인 더불어민주당·안철수 국민의당·홍준표 자유한국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13일 오전 서울 상암동 SBS 공개홀에서 열린 첫 번째 대선후보 TV 합동 토론회에 참석했다. 토론회 시작 전 각 당 후보들이 물을 마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안철수 국민의당·홍준표 자유한국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13일 오전 서울 상암동 SBS 공개홀에서 열린 첫 번째 대선후보 TV 합동 토론회에 참석했다. 토론회 시작 전 각 당 후보들이 물을 마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후보는 사오정식 대답, 안철수 후보는 리모컨 불안감, 홍준표 후보는 거짓말이 치명적인 약점으로 꼽혔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이 지난 대선 기간 열린 6차례 TV토론을 분석한 결과다. 신 의원은 이런 내용을 지난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토론회를 열고 발표했다. MBC 앵커 출신의 신 의원은 대선 당시 민주당 문재인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방송콘텐츠본부 공동본부장이었다. 
 대선 기간 문재인 후보 측 인사인 터라 '편향적이지 않을까'라는 예상과 달리 신 의원은 문 후보에게도 쓴소리를 하는 등 객관적 시선을 담아내려 했다. 신 의원은 이날 발제문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는 ▶잦은 웃음과 호명 실수 ▶사오정식 대답 ▶마이너스 발언 등을 단점으로 꼽았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불안감 표현 ▶셀프디스와 기계식 토론 등을 약점으로 지적했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거짓말 ▶색깔론 공세로 점수를 깎아 먹었다고 진단했다. 
 
구체적으로 문 후보는 4월 13일 토론에서 유승민 후보를 유시민 후보로 잘못 부르는 호명 실수를 했다. 4월 26일엔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창출’ 공약의 재원 마련 방안을 묻는 유승민 후보에게 “(저희) 정책본부장과 토론하세요”라고 말했다. 이틀 뒤 토론에선 유 후보에게 사과했다. 4월 19일 토론에서는 "국민연금 소득대체율을 현행 40%에서 50%로 올리기 위해 재원을 어떻게 마련하겠느냐"는 질문을 받고 "소득대체율 인상은 국회 합의사항" "(재원 마련에)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답을 반복했다. 신 의원은 이를 ‘사오정식 대답’으로 꼽았다.
안철수 후보의 경우 4월 13일 토론에서 주어진 프레젠테이션 시간에 리모컨을 들고 이리저리 흔들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또 23일엔 "제가 MB 아바타입니까" "제가 갑철수입니까"라는 질문을 직접 꺼내며 ‘셀프디스’를 하고, "정말 너무합니다"를 연발했다. 자연스럽지 못한 발언 태도로 신뢰도를 떨어뜨렸다는 게 신 의원의 지적이었다.
 
홍준표 후보의 토론 태도도 도마에 올랐다. 실시간 팩트체크가 어려운 TV토론의 한계를 활용해 여러차례 거짓말을 했다고 신 의원은 주장했다. "6번의 토론 후 서울대언론정보연구소 팩트체크센터에서 조사한 결과 홍 후보의 발언 중 70%가 거짓이었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마지막 TV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마지막 TV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한편 토론회 발제자로 나선 장석준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법정토론 3회를 분석한 결과, 정책 분야를 가장 많이 언급한 후보는 문재인 후보였다고 발표했다. 문재인(22.1%, 75회), 유승민(21.2%, 72회), 심상정(20.6%, 70회) 순이었다. 반면 토론의 '공격성'에선 홍준표(29.9%, 38회), 심상정(20.5%, 26회), 문재인(18.9%, 24회), 유승민(18.1%, 23회), 안철수(12.6% 16회) 순이었다.  
◇토론 횟수 늘리고 팩트체크 강화해야=신 의원은 TV토론이 지지율에 큰 영향을 끼친다며 TV토론 횟수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미국은 국토 전역을 나눠 돌아다니면서 지역현안에 대한 토론도 병행한다. 현행 3회 법정토론은 횟수가 너무 적다"고 했다.
 
실시간 팩트체크를 통해 네거티브와 정치공세를 차단해야 토론이 한단계 진화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토론 방식에 있어서 유연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5명의 후보자가 모두 참여하는 토론이 비효율적이라는 문제제기도 있었다. 장석준 교수도 "양자토론이 가능하도록 법을 개선해 결선토론제를 실시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또 “스탠딩 토론이냐 아니냐를 가지고 한참 싸웠는데 이는 토론의 본질이 아니다"고 했다. 사회자 역할 역시 기계적 중립, 발언시간 제한 등에 그친다는 점도 개선해야 할 점으로 꼽혔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